(주)인터스피탈
 
편집실 is01@interspital.com
6995회 2012-02-16 14:42:26
LG생명과학, 제네릭사업 본격 진출

주식회사 LG생명과학(대표: 정일재 사장)이 글로벌 품질기준(Global Quality Standard)을 충족하는 생산 역량을 갖춘 신설 오송공장의 본격가동과 함께 국내 및 해외 제네릭시장에 본격 진출한다고 2월 7일 밝혔다.

LG생명과학은 이를 위해 한국화이자제약의 퀄리티 제네릭 브랜드인 화이자 바이탈스(Pfizer Vitals)와 협력하여, 항응고제 및 소화불량

치료제를 시작으로 다양한 치료 영역의 의약품을 순차적으로 발매할 계획이다. 금번 협력에서 LG생명과학은 연구 개발 및 허가, 생산을 담당하게된다.

또한 해외시장은 자체 원료합성 기술을 확보한 천식치료제 (몬테루카스트)와 항혈전제 (클로피도그렐) 등의 치료제를 시작으로 해외법인이 있는 중동, 인도, 태국 등의 이머징마켓을 중심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LG생명과학은 “환자들에 필요한 혁신신약의 연구개발을 지속적으로 추구하는 동시에 특허가 만료된 신약과 동등한 효과를 가진 우수한 품질의 제네릭의약품도 적기에 생산, 공급함으로써 국민보건 향상과 의약품산업의 국가경쟁력 제고에 기여하고, 인구고령화에 따라 지속 증가되는 환자 개인의 의료비와 국가 보험재정의 부담 감소에도 기여할 것”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다양한 질환분야의 전문성을 갖춘 글로벌 제약기업 화이자와 혁신적 신약개발 역량과 글로벌 품질기준에 적합한 생산설비를 구비한 LG생명과학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국내 및 해외 환자들에게 보다 다양하고 신뢰성이 있는 우수한 품질의 제네릭의약품을 공급함은 물론, 향후 다양한 패턴의 추가적인 사업제휴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 기사는 당사 편집 방향과 무관하며, 해당기관에서 제공한 보도 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