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인터스피탈
 
관리자 imdo4@naver.com
1499회 2011-10-21 14:22:45
고지혈증 예방법을 소개합니다

최근 서구화된 식습관과 불규칙한 생활패턴, 스트레스 등으로 고령층의 노인들 뿐만 아니라 젊은이들 사이에서 고지혈증 환자가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하 심평원)이 공개한 2005~2009년 5년간의 심사결정자료 중 ‘고지혈증’에 대한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세 미만의 청소년이 16.2%로 20세부터 49세의 중년층이 13.9%인데 비해 연평균 증가율이 높게 나타난 데서도 알 수 있습니다.

 

이렇듯 20대 미만의 청소년들도 급격한 증가세를 보이는 '고지혈증' 질환의 원인과 치료법은 무엇인지 알아볼까요.

 

◇'기름진 음식·스트레스'가 부른 고지혈증

 

최근 고지혈증 질환에 대한 국민적 관심이 높아진 데에는 나이를 불문하고 발병률이 급속하게 증가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실제 고지혈증의 진료인원은 2009년 92만명으로, 2005년 45만5000명과 비교해 2배 이상 증가하고 있으며 연평균 약 11만6000명씩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나 이 질환에 대한 각별한 관심이 필요한 실정입니다.

 

고지혈증의 원인은 타고난 유전자, 음식, 체중, 비만, 스트레스 등 다양한 변수에 의해 발병됩니다.

 

먼저 유전적 원인은 인구 500명 중 1명이 가족성 고지혈증을 지니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고 있습니다. 가족성 고지혈증의 경우 선척적 유전자 이상으로 간에서 콜레스테롤 제거가 제대로 안돼 혈액 내 콜레스테롤 수치가 크게 올라갑니다.

 

또한 음식은 최근 들어 부각되고 있는 주요한 원인으로 지목 되고 있는데 바로 서구화된 식습관이 단연 첫번째 요인입니다.

 

우리가 먹는 것들 중에서 고칼로리의 포화지방산과 콜레스테롤이 다량 함유된 음식을 너무 많이 먹으면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여 심혈관 질환 발병 확률을 높이는 역할을 합니다.

 

특히 과도한 음주는 고지혈증을 부를 수 있다는 점을 유념해야 합니다. 적정 음주는 알코올의 종류에 관계 없이 남성의 경우 하루 2잔, 여성의 경우 하루 1잔입니다.

 

그러나 적정량 이상의 음주를 하게 되면 고중성지방혈증과 지방간의 원인이 됩니다.

 

스트레스는 만병의 근원이 되는 질환으로 고지혈증 환자에게도 예외 없이 적용되는 원인이 되고 있습니다.

 

많은 연구들은 사람이 오랜 기간 동안 스트레스를 받으면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게 된다고 말하고 있습니다.

 

특히 먹는 것으로 스트레스를 해소할 경우에는 음식 속의 포화지방산이나 콜레스테롤이 혈액 속의 콜레스테롤 수치를 높인다고 합니다.

 

◇자각 증상 없어, 조기 발견이 '관건'

 

고지혈증은 특별한 증상이 없이 혈관벽을 손상시켜 동맥경화증을 진행시키고 이로 인해 뇌혈관질환이나 심혈관 질환을 유발하며 심각한 경우 중년 이후 돌연사의 주요 원인이 되기도 합니다.

 

자각 증상은 없지만 콜레스테롤 수치가 과다하게 높을 경우 손바닥이 노랗게 되는 황색종이 생기고 힘줄이 두꺼워지며 각막에 흰 테가 보이기도 합니다.

 

말초혈관이 막힐 정도로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아지면 맥박이 만져지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러한 고지혈증 치료법은 식이요법으로 콜레스테롤을 적게 함유하고 있는 음식을 섭취하는 것입니다. 이에 운동요법도 더해진다면 보다 효과적으로 고지혈증을 관리할 수 있습니다.

 

우선 식이요법 1단계는 정상 성인에 있어서 총 지방량을 하루 칼로리 섭취량의 30% 이하로 제한하는 것입니다.

 

콜레스테롤 섭취량은 하루 300mg이하로 줄이고 포화 지방은 칼로리의 10% 이하로 합니다.

 

2단계 식이요법은 콜레스테롤 수치를 하루 200mg 이하로 제한하고 포화지방은 칼로리의 7% 정도로 합니다.

 

운동요법도 하나의 처방법입니다. 앉아서 일하는 생활양식과 신체활동의 부족은 동맥경화증에 의한 심혈관 질환의 발생과 사망률을 감소시킵니다.

 

반면 규칙적인 유산소운동은 심혈관 질환의 발생과 사망률을 감소시킵니다. 고지혈증에 의해 발생하는 동맥경화증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규칙적인 운동이 필요합니다.

 

이렇게 운동요법과 식이요법으로 한계가 있을 경우에는 전문의와 상의해서 약물 요법을 병행하기도 합니다.

 

전문가들은 한 목소리로 말합니다. 고지혈증을 예방하기 위해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질병이 발병하기 이전에 조기에 예방하는 것이 최우선이라는 점입니다.

 

고지혈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인스턴트 위주의 식습관에서 탈피하고 하루 30분 이상의 운동을 통해 꾸준히 관리하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호두를 섭취하면 학생들의 인지능력이 향상된다고 합니다.
우리나라 유아의 절반 이상에서 칼슘과 철분 섭취가 부족하다고 합니다.